검색

인천술집 메뉴판논란, 모텔비 줄 테니까 몰카 찍어와라?

가 -가 +

홍은비
기사입력 2019-06-18

▲ SNS 캡처     © 홍은비



[뉴스브라이트=홍은비]인천 부평의 한 술집이 메뉴판 논란에 휩싸였다.

17일 한 누리꾼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인천 부평의 한 술집 메뉴판. 사장이 이런 글을 써놨는데 무서워서 화장실에 어떻게 가냐"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공개했다.

올라온 사진 속에는 "헌팅 성공 시 모텔비 지원! 단, 몰카 동의 시(문의는 매니저님께)"라는 글이 쓰여 있다.

한편, 해당 글은 손님들에게 즐거움을 주겠다는 의도였으리라 짐작되지만, 사회적으로 민감한 '몰카'를 등장시킨 것은 경솔했다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이에 네티즌들도 업주가 개념이 없는 것 아니냐는 댓글을 남기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브라이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