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그것이 알고 싶다, ‘여청단’과 1300만 개 성매수 남성 데이터 베이스 실체는?

가 -가 +

이희선 기자
기사입력 2019-04-07

▲ ‘SBS 그것이 알고 싶다’     © 이희선 기자


[뉴스브라이트=이희선 기자] 6일 방송된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여전히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는 ‘여성‧청소년 성매매 근절단(이하 여청단)’과 신 씨에 대한 후속취재를 통해 2019년 대한민국에서 벌어지는 신종 ‘성매매카르텔’의 실체를 파헤쳤다.

지난 2019년 2월 27일, SBS 로비에 자신이 1155회 방송의 주인공이라고 주장하는 남자가 찾아왔다. 그는 <그것이 알고싶다> 제작진을 만나게 해달라며 ‘한참 실랑이를 벌이다가 결국 경찰이 출동하고서야 SBS를 떠났다.

그리고 다음날 남자가 SBS를 찾아온 모습은 한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됐다. 그는 <그것이 알고싶다>에서 방송된 자신과 자신의 단체에 대한 이야기는 조작이며 담당PD가 녹화원본을 돌려주기로 한 약속을 지키지 않았다는 주장을 끊임없이 제기했다. 물론 제작진은 그런 약속을 한 일이 없었다. 

지난 2월 9일 <그것이 알고싶다> 1155회 ‘밤의 대통령과 검은 마스크 – 공익단체인가 범죄조직인가?’편에서는, 성매매 근절을 위해 만들어졌다는 민간단체 ‘여성,청소년 성매매 근절단(이하 여청단)’이 실제로는 성매매업체 장악을 위해 활동하고 있으며, 단체의 실질적 우두머리 신 모씨는 과거 성매매알선 전과가 있고 마약과 성폭행 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는 인물이라는 의혹이 방영됐다. 그리고, 방송 인터뷰 당시 얼굴을 가려달라고 했던 그가 방송 이후 오히려 자신의 정체를 드러내며, 인터넷 방송을 통해 ‘자신을 잘못 건드렸다’고 위협적인 말을했다.

자신은 잘못한 게 하나도 없다고 주장한 그는 지난 3월 중순 결국 구속됐다. 그런데 그가 구속된 후에도 ‘여청단’이 여전히 활발히 활동 중이라는 제보가 이어졌다. 구속직전까지 SNS를 통해 자신은 곧 풀려나온다고 큰소리 쳤다는 신 씨. 그는 왜 이토록 자신만만한 것일까? 

“여청단은 제가 찾아가서 시작이 된 거죠”

1155회 방영 직후 제작진에게 한 통의 제보가 왔다. 우리는 전 여청단 간부라는 공 씨(가명)를 통해 신씨의 과거와 여청단의 전신이었던 ‘대동단결’에 대한 더 많은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다. 성매매현장을 고발한다는 단체가 어떻게 전국의 성매매업소들을 장악하는 도구가 될 수 있는지, 신 씨가 스스로 ‘밤의 대통령’이라 부르며 세력을 키워가는 과정을 털어놓은 제보자.  

한편, SBS는 경기남부경찰청이 해당 지역에서 가장 큰 규모로 운영 중인 성매매 오피스텔 업주의 행적을 좇고 있다는 첩보를 입수했다. 그리고 그 업주가 여청단 간부이자 신씨의 오른팔로 불리는 유씨라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었다. 제작진은 경찰의 두 달여 간의 대규모 검거작전을 밀착 취재하며 오랜 잠복 끝에, 성매매알선 혐의로 유 씨를 긴급체포하는 과정을 담을 수 있었다. 검거 후 제작진에게, 자신은 여청단 단장 신 씨의 오른팔이자 동시에 피해자라고 주장한 유 씨. 

“정치인이나 누구 엮기 위해서 넣어놓을 수도 있는 거예요?”. ”충분히 그럴 수 있다고 봐요”

신씨는 경찰 단속을 피하기 위해 만들어졌다는 1300만 개의 성매수 남성 데이터 베이스., 그 안에는 의사, 변호사, 경찰, 심지어 검사까지 다양한 직업군의  성매수자의 정보가 들어 있다고 주장했다.

한 유흥업계 관계자는 ”신 씨의 측근들은 그가 마약 하는 거 다 안다. 근데도 무혐의를 받았다는 게 의아했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이어 ”차에서 (마약을) 보여주고 이게 뭔지 아느냐고 하더라"라며 "(마약을) 작대기라고 표현했다. 한 6개 정도 가지고 있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신씨는 지난달 12일 협박, 강요, 업무방해, 마약, 성폭행 등의 혐의로 구속돼 현재 구치소에 수감 중이다. 신씨는 술집을 운영 중인 업주들을 상대로 불법 영업을 신고하겠다고 협박한 뒤 여청단 가입을 강요한 혐의를 받고 있다.

가입을 거절한 업주에게는 스팸전화 프로그램을 통해 술집 업무를 방해하는 등의 방법으로 보복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와 함께 신씨는 지난해 10월 마약을 투약하고 자신과 함께 있던 여성에게도 마약을 투약하게 한 뒤 성폭행한 혐의도 함께 받고 있다.

이희선 기자  |  aha080@gmail.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브라이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