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삼성물산 패션부문, 통통 ‘튀고’ 싶다면 ‘A+O’에 주목하라

가 -가 +

김건우
기사입력 2020-10-07

[뉴스브라이트=김건우]

▲ 앨리스 앤 올리비아 20년 가을겨울 컬렉션     © 김건우



삼성물산 패션부문의 미국 컨템포러리 브랜드 ‘앨리스 앤 올리비아(Alice & Olivia)’가 유니크하고 고급스러운 '20년 가을겨울 시즌 컬렉션 출시와 함께 서울 강남구 현대백화점 압구정본점 3층에 팝업 스토어를 열었다고 7일 밝혔다.
 
앨리스 앤 올리비아는 올 들어 갤러리아백화점 명품관 WEST, 현대백화점 압구정본점 등 주요 백화점에 팝업 스토어를 열고 삼성물산 패션부문 통합 온라인몰 SSF샵에 입점하는 등 온/오프라인 채널을 병행하면서 국내 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앨리스 앤 올리비아의 컬렉션은 패션(FASHION)/스테이시(STACEY)/클래식(CLASSIC), 총 세 가지 라인으로 구성된다.
 
최신 트렌드가 가장 잘 반영된 ‘패션 라인’은 이번 시즌 ‘모던 보헤미안(Modern Bohemian)’ 컨셉을 담았다. 여행하는 자의 방랑 정신과 고전적인 다양성에서 영감을 받아 전세계의 아름다운 프린트, 패브릭, 아트워크를 활용한 드레스, 블라우스, 다운 점퍼 등을 내놨다.
 
‘스테이시 라인’은 브랜드 설립자이자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인 스테이시 벤뎃(Stacey Bendet)의 캐리커처를 적용한 시그니처 상품들로 구성됐다.
 
통통 튀는 디자인의 스웻셔츠, 니트 풀오버, 카디건 등 의류 뿐 아니라, 핸드폰 미니백과 마스크도 출시했다.
 
착장의 기본이 되는 상품들로 구성된 ‘클래식 라인’도 눈길을 끈다. 재킷/팬츠 셋업, 오버사이즈 롱 코트, 슬림 팬츠 등 일상에서 꼭 필요한 아이템들을 고급스러운 디자인과 실루엣으로 제안했다.
 
한편 앨리스 앤 올리비아는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현대백화점 압구정본점 3층에 37㎡(약 11평) 규모의 팝업 스토어를 열었다.
 
모든 구매 고객을 대상으로 로고 쇼퍼백, 100만원 이상 구매 고객에게 로고 티셔츠를 소진시까지 증정하고, 오는 9일부터 15일까지 60만원 이상 구매 고객에게 5% 즉시 할인 혜택도 제공한다.
 
박영미 띠어리 팀장은 “띠어리 설립자인 앤드류 로젠(Andrew Rosen)이 투자한 앨리스 앤 올리비아는 개성 있는 스타일을 추구하는 여성들을 중심으로 국내 인지도를 높여가고 있다” 라며, “향후 주요 상권의 팝업 스토어와 SSF샵에서 3개 라인을 중심으로 국내 소비자의 취향에 맞는 익스클루시브 상품도 선보이는 등 사업을 확장해 나가겠다” 라고 말했다.
 
'02년 뉴욕에서 론칭한 앨리스 앤 올리비아는 자신만의 개성을 표현하고 싶은 여성을 위한 유니크하고 고급스러운 감성의 브랜드이다.
 
뉴욕 출신의 스테이시 벤뎃이 설립해 과감한 색채와 펑키한 텍스처로 인기를 끌기 시작했으며, 현재는 비욘세, 지지 하디드 등 다수의 해외 셀러브리티에게 사랑받는 토털 라이프스타일 브랜드로 성장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브라이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