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삼성중공업, 2020년 2분기 매출 1조 6915억원, 영업이익 적자 7077억원

가 -가 +

김건우
기사입력 2020-07-31

[뉴스브라이트=김건우]

▲     © 김건우



삼성중공업이 31일(금) 2020년 2분기 매출 1조 6915억원, 영업이익 적자 7077억원의 잠정 경영실적을 공시했다.
 
2분기 매출은 해양부문 매출액 감소로 1분기(1조 8266억원) 대비 7% 감소했으며,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적자 7077억원으로 직전 분기(적자 478억원) 대비 큰 폭으로 확대됐다.
 
이는 코로나19 팬데믹 및 유가 급락 등 불가피한 외부환경 악화로 드릴십 자산가치 하락, 일부 해양프로젝트의 공정 지연 等 일회성 비용이 크게 발생했기 때문이다.
 
자세히 살펴보면 △저유가(低油價)에 따른 드릴링 시황 침체로 드릴십 장부가액 20% 감액, 환평가 손실 등 드릴십 관련 손실(4540억원)과 △코로나19로 발주처 및 해외 장비업체 엔지니어들의 일시 귀국에 따른 시운전 등 주요 공정 지연 영향(900억원), △旣 인도한 해양프로젝트의 하자보수 비용 및 기타 충당금 설정(680억원) 등이 반영됐다.
 
한편, 삼성중공업의 6월말 기준 순차입금은 3.8조원으로 2019년말(2.9조원) 대비 0.9조원 증가했음. 이는 헤비테일 방식의 선박 건조 비중이 늘면서 운영자금이 증가했기 때문이며, 하반기 선박 인도척수 증가(16척 → 29척) 및 신규 LNG프로젝트 수주 時 선수금 유입 등으로 개선될 전망이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2분기 영업적자의 약 60%는 자금지출 없는 드릴십 관련 평가 손실로 현금흐름과는 무관하며, 코로나19로 인해 불가피하게 발생된 해양프로젝트 공정지연과 추가 발생 비용도 발주처 부담으로 협의 중"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이 관계자는 "코로나19에 따른 불확실성이 여전히 지속되고 있으나 하반기부터 대형 LNG 프로젝트를 중심으로 회복될 것"이라며, "현재 단독 협상 중인 약 40억불 규모의 프로젝트들과 나이지리아 Bonga FPSO까지 계약으로 연결해 연간 수주목표에 근접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브라이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