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가짜 마스크 10만 개, 진짜와 비교해보니...

가 -가 +

오원상
기사입력 2020-07-03

가짜 마스크 10만 개, 진짜와 비교해보니... '헉!'

▲     ©



가짜 마스크 10만 개가 화제의 검색어로 올랐다.

3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국내 마스크 제조업체의 디자인을 도용해 불법 유통을 시도한 가짜 마스크 10만개를 적발했다고 밝혔다.

식약처는 제보 당일 신속하게 대처함으로써 지방자치단체 납품 하루 전에 적발해 유통을 사전에 차단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번에 적발한 가짜 마스크는 업체가 지방자치단체에 총 45만개를 납품하기로 계약한 후 25만개는 정상적으로 생산한 제품을 공급하고, 이후 수급이 어려워지자 마스크 제조업체가 아닌 유통 브로커를 통해 구매한 것으로 확인됐다.

가짜 마스크는 포장지부터 내용물까지 정품 마스크와 매우 유사했다. 그러나 자세히 비교해보면 정품 마스크 포장지는 광택이 있으며 포장지 접합부위(가장자리)에 문양이 있고, 가짜 마스크 포장지는 광택이 없으며 포장지 접합부위(가장자리)에 문양이 없다.

식약처는 이번 사건을 수사로 전환하여 가짜 마스크의 유통 경위 등을 철저히 추적·조사하여 관련 법령에 따라서 강력하게 처벌할 예정이다. 식약처는 코로나19 상황을 악용해 법령을 위반하는 불법 제조·유통 업체에 대해선 엄정히 수사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식약처는 가짜 마스크 등 유통·판매 질서를 지키지 않는 행위가 의심될 경우 '보건용 마스크·손소독제 매점매석 등 신고센터'로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가짜 마스크 10만 개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이런 상황에서도 포장지까지 베끼면서 불법 가짜 마스크를 만들다니 정말로 화가 납니다. 빨리 코로나19가 종식되어 이런 가짜 마스크를 만드는 것이 없어졌으면 좋겠습니다. 모든분들 코로나19 조심하시고 남은 하루 잘 보내세요.", "가짜 마스크는 절대로 사면 안됩니다", "이런 시국에 정말 나쁜 사람들이네요" 등 반응을 보였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브라이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