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원로배우 갑질 논란 이순재, 입 열었다 "요즘같은 세상에..."

가 -가 +

오원상
기사입력 2020-06-30

[뉴스브라이트=오원상]원로배우 갑질 논란 이순재, 입 열었다 "요즘같은 세상에..." 

▲     ©

 원로배우 갑질 논란으로 몸살을 앓고 있는 이순재가 드디어 입을 열었다.

이순재는 한 매체를 통해 "지나치게 과장된 편파보도"라며 잘못한 부분이 있다면 사과하겠지만 부풀려진 부분에 관해서는 오는 7월 2일 기자회견을 열어 밝히겠다고 전했다.

당초 이 내용은 원로배우 A씨로 알려졌다. 지난 29일 SBS ‘8뉴스’에서 A씨가 자신을 머슴처럼 부린 뒤 부당하게 해고했다는 매니저 B씨의 인터뷰가 보도되면서다. 
 
B씨는 이 인터뷰에서 자신이 매니지먼트 업무 외에도 쓰레기 분리수거나 생수통 운반 등 A씨 가족의 허드렛일까지 도맡아 하는 머슴 같은 생활을 했다고 주장했다. A씨의 아내로부터 일 처리가 마음에 들지 않는다는 이유로 막말도 들었다고도 했다.

B씨에 따르면 그는 A씨의 매니저로 두 달 동안 일하면서 주말을 포함해 단 5일밖에 쉬지 못했다. 평균 주 55시간 넘게 일했지만 휴일 또는 추가근무 수당도 없었고 기본급으로 월 180만원을 받은 것이 전부였다고 B씨는 설명했다.

부당한 처우에 관해 원로배우 A씨에게 시정을 요구했으나 A씨는 지금까지 같이 일한 사람들은 4대 보험 요구를 한 적이 없다며 계속 집안일을 도우라는 식으로 말했다. 근로계약서도 작성하지 않았으며 회사 대표에게 주의를 들은 적도 있다고 B씨는 주장했다.

A씨 회사 대표는 근로계약서를 안 쓴 것은 잘못이지만 매니저는 고정 출퇴근제가 아니라서 4대 보험을 들지 않은 것이라고 해명했다. SBS 보도 후 '영화와 드라마를 오가며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는 유명 원로배우'로 소개된 A씨가 누구인지 여러 추측이 제기된 바 있다.

이순재는 인터뷰에서 "보도에서 '머슴생활'이라는 표현을 썼는데, 가당치 않다"고 일축했다. 그는 "80대 중반의 나이에 데뷔한 지도 60년이 훌쩍 넘었다"며 "요즘같은 세상에 내가 매니저를 머슴처럼 부렸다는 말인가"라고 반박했다.


이순재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이순재님 억울한부분이 있다면 기자회견에서 다 밝혀지기를.. 그게 아니라면 정말 실망할것 같음 ㅠㅠ", "요즘 국민을 아주 개무시하는게 심해짐 정치인들부터시작해서 통화녹음이 다 있고 월급도 180만원주고 주55시간 일시키고 4대보험도 안되는데 가족같다? 당신 가족은 이렇게 대우해주나요? ", "저 매니저가 생각없이 양심고백 하겠어요? 없는일을 있는 것처럼? 나이값 하시길..", "녹취록을 보니 사실에 가깝다... 지금 시대가 어느시대인데 저런 망발들을 계속하는지...이순재씨 잘난척 하시더니....안에서 물이 새는 양반이로구먼..." 등 반응을 보였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브라이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