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아산시, 인주일반산업단지(3공구) 조성사업 승인

‘4800억원 민간자본’ 유치

가 -가 +

김종대
기사입력 2019-11-15

아산시(시장 오세현)가 충청남도로부터 1114일 인주일반산업단지(3공구) 조성사업에 대한 산업단지계획을 최종 승인받아 4800여억원의 민간자본을 유치하는 결실을 거뒀다.

 

인주일반산업단지(3공구) 조성사업은 총 사업비 4,828억원의 민간자본이 투입돼 아산시 인주면 걸매리, 신성리, 공세리, 밀두리 일원에 1,817규모의 산업단지를 조성하는 사업으로 그동안 부족했던 아산시의 산업시설용지 공급에 숨통이 트일 전망이다.

 

시는 금년 내 보상계획 공고를 위한 토지 및 물건조사 등을 시작으로 2020년 상반기 보상절차 이행 등을 통해 계획된 사업기간 내에 사업을 완료하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기업 입주가 완료되면 5,600여개의 신규 일자리가 생기면서 민선7기 공약사항인 임기 내 일자리 5만개 창출도 순조롭게 달성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시는 인주일반산업단지(3공구) 입지의 우수성 및 기술인력 확보의 용이성 등을 적극적으로 홍보하고, 인근 인주일반산업단지(1,2공구)의 업종을 고려해 지역산업의 기반을 견고히 할 수 있는 자동차 및 트레일러 제조업, 전기장비 제조업, 기타기계 및 장비 제조업 등을 유치업종으로 선정해 자동차 관련 산업을 집중적으로 육성해 나갈 계획이다.

 

오세현 아산시장은 인주일반산업단지(3공구)의 사업위치는 황해경제자유구역 인주지구 해제지역으로 그 동안 사업 추진에 대한 주민들의 기대가 많았던 지역인 만큼 산업단지 개발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     © 김종대




[뉴스브라이트=김종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브라이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