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임원희 세면대 얼마나 더럽길래? "변기 같아" 물 때 가득 "청소 생각 못해"

가 -가 +

홍은비
기사입력 2019-09-03

▲ sbs 방송화면 캡처     © 홍은비



[뉴스브라이트=홍은비]`미운 우리 새끼` 임원희의 집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과거 방송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선 정석용이 임원희의 집을 방문했다.

배우 임원희의 집을 둘러보던 정석용은 화장실에서 "나도 뭐 깨끗하게 사는 사람은 아닌데 여기다 소변을 보니?"라고 물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물때가 낀 충격적인 세면 상태에 "변기 같아"라고 말했다.

이에 임원희는 "변기는 자주 청소하는데 세면대 생각을 못 했다"고 이야기했다.

한편, 정석용은 임원희가 직접 도배한 벽지를 보며 황당해 하는 모습을 보였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브라이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