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주)한화, 탄약 사거리 증대연구 '실패작'

방위청, "연구개발 해지, 계약금 반납하라" 통보

가 -가 +

김수빈
기사입력 2019-07-11


[뉴스브라이트=김수빈] 정밀유도 무기의 체계설계부터 종합시험평가까지 전 과정의 핵심역량을 보유하고 있다던 (주)한화/방산부문에서 차질을 빚은 정황이 나타났다.

기존 탄약의 사거리 증대와 정밀도 향상을 위해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진행했지만 기대 이하의 평가를 받은 것로 나타났다.

(주)한화가 방위사업청으로부터 군무기 사거리연장탄에 대한 의뢰를 받고 연구개발에 참여했으나 성과가 미흡하다며 계약을 해지당했다. 이로 인해 계약보증금을 국고로 환수하라는 통보와 함께 부정당업자에 대한 입찰참가자격 제한 심의까지 받게될 것으로 알려졌다.

11일 한화 관계자는 "방위사업청의 유도무기 관련한 연구개발 의뢰를 받은 사실이 있다. 하지만 그 결과가 미흡해 수일 전, 방위사업청으로부터 계약을 해지한다는 통보를 받았고 또 그로 인해 부정당업체라는 지적을 받아 입찰참가자격을 제한하는 심의가 진행 중인 것으로 전해 들었다"며 "더 이상은 기업 관련된 내용이기 때문에 말 못한다"고 밝혔다.
 
그는 "한화와 함께 P사도 의뢰를 받고 개발을 진행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그 회사의 연구결과에 대해 어떤 평가를 받았는지에 대해서는 알지 못한다"고 덧붙였다.

방위사업청이 양사에 의뢰했던 과제는 신무기는 아니고 현재 사용하고 있는 K-9 및 K-55A1자주포에서 운용 중인 탄약보다 사거리를 늘리기 위한 사업으로 알려졌다. 2014년부터 2018년까지 연구를 수행하는 것으로 애초 2011년대 초반에 시행하려 했으나 연구개발예산이 삭감되면서 미뤄왔던 것으로 전해진다.

이 연구가 성공적으로 마치게되면 군은 사거리 열세를 극복하고 북한의 장사정포를 타격할 수 있을뿐 아니라 해외수출도 가능할 것으로 전망한 바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브라이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