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KT, 영화감독 3인이 만든 씨네드라마 ‘학교기담’ 공개

가 -가 +

김건우
기사입력 2020-09-02

[뉴스브라이트=김건우]

▲ KT는 올레 tv와 Seezn, TV조선에서 즐길 수 있는 오리지널 콘텐츠 ‘학교기담’을 선보인다. 사진은 KT 오리지널 콘텐츠 ‘학교기담’의 세 번째 에피소드 ‘응보’에 출연한 배우들이 ‘학교기담’ 론칭을 기념해 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 앞줄 왼쪽부터 배우 한승연, 왕빛나, 뒷줄 왼쪽부터 배우 윤성모, 김영훈.     © 김건우



KT(대표이사 구현모)가 올레 tv와 Seezn, TV조선에서 즐길 수 있는 오리지널 콘텐츠 ‘학교기담’을 선보인다고 2일 밝혔다. ‘학교기담’은 전통적인 드라마 형식에서 탈피해 촉망받는 영화감독 3인이 제작한 씨네드라마(Cinedrama)로, IPTV와 OTT, 방송채널 3개 플랫폼을 넘나들며 각 플랫폼 특성에 맞춘 오리지널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학교기담’은 IPTV와 OTT, 방송채널에서 서로 다른 버전의 콘텐츠를 제공한다. IPTV에서는 무삭제 영화 버전을 감상할 수 있으며, OTT에서는 사건 중심의 웹드라마 버전, 방송채널에서는 스토리라인 위주의 드라마 버전을 만나볼 수 있다. 이에 따라 러닝타임도 플랫폼마다 다르게 제작됐으며, 각 플랫폼에서 어떤 결말을 선보이는지 비교해보는 재미도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학교기담’은 응보고등학교에 얽힌 비밀과 그 비밀을 공유하는 주인공들이 펼치는 미스터리 드라마다. ▲이철민 감독, 송원석, 주우재, 이규성 주연의 ‘8년’ ▲유영선 감독, 김소혜 주연의 ‘오지 않는 아이’ ▲한상희 감독, 한승연, 왕빛나 주연의 ‘응보’ 총 3가지 에피소드로 구성해 에피소드마다 단편의 완벽한 스토리를 구성하면서도 스토리의 뿌리는 응보고등학교에 얽힌 비밀과 연관되도록 연출했다.
 
KT는 3일 첫 편을 시작으로 17일까지 매주 목요일 총 3편의 영화를 올레 tv에서 공개한다. ‘학교기담’은 한 편당 1만1000원(부가세 포함)에 시청할 수 있다. KT는 이번 오리지널 콘텐츠 론칭을 기념해 해당 기간 내 올레 tv에서 ‘학교기담’을 구매하는 모든 고객에게 TV쿠폰 3000원을 제공하는 이벤트도 함께 진행한다. 이와 더불어 TV조선에서는 오는 12일 ‘학교기담’ 첫 방영을 앞두고 있다.
 
KT는 올해 Seezn(시즌)의 오리지널 콘텐츠로 ‘로맨스, 토킹’, ‘인어왕자’, ‘가두리횟집’, ‘썸툰 2020’, ‘놓지마 정신줄’ 등 다양한 웹드라마를 제작해 선보이고 있으며, 아이린 주연의 영화 ‘더블패티’도 지난 8월 제작에 들어갔다. 내년에도 방송사 및 제작사와 손잡고 작품성과 대중성을 갖춘 양질의 오리지널 드라마 제작을 이어갈 계획이다.
 
KT 미디어플랫폼사업본부장 송재호 전무는 “‘학교기담’은 국내 IPTV·OTT 사업자와 방송사, 그리고 영화인까지 힘을 합쳐 영화와 드라마를 결합한 색다른 형식의 콘텐츠를 만들었다는 점에서 주목할 만한 시도라고 본다”며, “앞으로도 KT는 방송사 및 제작사 등 다양한 파트너들과 협력해 점점 더 진화하는 콘텐츠 시장에 발맞추기 위해 새로운 도전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브라이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