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비아이 그 와중에 마약 좀 깎아달라? "겁나서 하지는 못해"

가 -가 +

홍은비
기사입력 2019-06-12

▲ KBS 제공     © 홍은비




[뉴스브라이트=홍은비]그룹 아이콘 리더 비아이(본명 김한빈·YG엔터테인먼트 소속)이 마약 의혹에 휩싸인 가운데 팀에서 탈퇴한다고 전했다.

KBS는 비아이가 마약류로 분류된 환각제인 LSD를 적극적으로 구매하려 한 카카오톡 대화를 입수했다.

해당 대화에서 비아이는 마약 투약 경험을 거침없이 자랑하면서 LSD를 대량으로 구매할 방법을 문의한다.

카카오톡 대화는 경기도 용인 동부경찰서가 2016년 8월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한 A 씨로부터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비아이는 12일 자신의 SNS에 “김한빈입니다. 우선 저의 너무나도 부적절한 행동으로 물의를 일으킨 점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한때 너무도 힘들고 괴로워 관심조차 갖지 말아야 할 것에 의지하고 싶었던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그 또한 겁이나고 두려워하지도 못했다”고 이야기했다.

또한, 이어 “그럼에도 제 잘못된 언행 때문에 무엇보다 크게 실망하고 상처받을 팬 여러분과 멤버들에게 너무나도 부끄럽고 죄송하다”고 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브라이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