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비아이 마약 구한 이유가 "천재 되고 싶어서" "평생 할 것"

가 -가 +

홍은비
기사입력 2019-06-12

▲ SNS 캡처     © 홍은비



[뉴스브라이트=홍은비]‘아이콘’의 리더 비아이(본명 김한빈)가 마약 의혹에 휩싸였다.

12일 디스패치는 비아이가 지난 2016년 마약을 구매해 흡연한 정황에도 불구하고 경찰이 비아이를 조사하지 않았다고 폭로했다.

또한, 비아이는 그해 4월 마약 판매자인 A씨와 카톡(이하 카톡) 대화를 통해 마약 구매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A씨는 8월 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긴급 체포됐고 경찰은 A씨의 휴대전화를 압수, 비아이와의 카톡 대화를 확보했다.

그러나 아이콘 비아이는 지난 2016년 8월 대마초, LSD 등을 불법 사용한 정황이 포착됐지만 소환조사 되지 않았다.

비아이는 “그건 얼마면 구하느냐?”, “너는 구하는 딜러(마약 판매자)가 있느냐”, “엘(LSD·마약류로 지정된 환각제)은 어떻게 하는 것이냐” 등의 질문을 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어 “나는 천재가 되고 싶어서 하는 것”이라며 “하나만 평생 할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용인 동부경찰서는 "A가 3차 피의자 신문에서 진술을 번복했다. `김한빈이 요청한 건 맞지만 실제로 구해주진 않았다`고 말을 바꿨다. 그래서 김한빈을 조사하지 않았다"고 이야기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브라이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