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유진박 왜 곱창집에서 연주를? "앵벌이 하는 연예인"

가 -가 +

홍은비
기사입력 2019-06-10

▲ KBS1 방송화면 캡처     © 홍은비



[뉴스브라이트=홍은비]바이올리니스트 유진박(44)이 바뀐 매니저에게 또 착취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늘 10일 법조계 등에 따르면 서울시장애인인권센터는 유진박의 현 매니저 김모씨(59)를 사기와 업무상 배임, 횡령 등 혐의로 지난달 23일 서울남부지검에 고발했다.

또한, 센터는 고발장에서 매니저 김씨가 유진박 명의로 약 1억800만 원어치 사채를 몰래 빌려 쓰고, 출연료 5억600만 원을 횡령했다고 이야기했다.

매니저 김씨는 유진박의 부동산을 낮은 가격에 팔아치워 시세 대비 차액만큼 손해를 입힌 혐의도 받고 있다.

한편, 1990년대 큰 사랑을 받았던 유진박은 지난 2009년 "앵벌이를 하고 있는개런티 연예인"이라는 제보로 근황이 공개됐다.

소속사와 노예계약을 했다고 전해진 유진박은 곱창집에서 연주하는 등 열악한 환경에서 활동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브라이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