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불법 체류자 러시아 여성과..' 인천 미추홀구ㆍ도시공사 공무원 7명, '성매매 혐의' 직위 해제

가 -가 +

이희선 기자
기사입력 2019-05-15

▲ 인천 미추홀구ㆍ도시공사 공무원 7명, '성매매 혐의' 직위 해제     © 이희선 기자


[뉴스브라이트=이희선 기자] 인천 미추홀구 공무원 4명이 성매매 혐의로 직위 해제됐다.

 

성매매 현장에서 경찰에 적발된 인천광역시 미추홀구와 인천도시공사 소속 직원 등 7명이 무더기로 직위 해제됐다.

15일 인천시 미추홀구에 따르면 성매매특별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입건된 A(50ㆍ5급) 과장 등 미추홀구 소속 5∼7급 공무원 4명을 모두 직위 해제했다.

인천도시공사도 이들과 함께 성매매를 한 혐의로 입건된 공사 소속 B(51) 팀장과 C(44) 차장 등 직원 3명을 직위 해제했다.

A 과장 등은 지난 10일 오후 11시께 인천시 연수구 청학동 한 유흥주점에서 술을 마신 뒤 인근 모텔에서 성매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유흥주점에 고용된 러시아 국적 성매매 여성 7명과 인근 모텔에서 성매매를 하던 중 잠복근무하던 경찰에 현장 적발됐다.

경찰 조사 결과, 사건 당일 이들이 쓴 술값과 성매매 비용 등 300만원은 인천도시공사 소속 직원 1명이 모두 결제한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함께 적발된 러시아 국적 성매매 여성들은 모두 불법 체류자인 것으로 파악돼 신병을 출입국관리사무소에 인계했다.

이희선 기자 aha080@gmail.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브라이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