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복제견 메이 죽음의 미스테리 ‘제2의 황우석’ [그것이 알고 싶다]

가 -가 +

이희선 기자
기사입력 2019-05-11

▲ SBS '그것이 알고 싶다'     © 이희선 기자


[뉴스브라이트=이희선 기자] 이번 주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복제견 ‘메이’의 죽음과 더불어 동물복제 연구와 관련된 여러 의혹을 제기해 본다.

국가 사역견으로 활약했던 복제견 ‘메이’의 죽음..그리고 서울대 수의과대 00-1건물

 

국가를 위해 일해온 복제견. ‘메이’의 마지막은 왜 실험대여야 했을까? 메이를 죽음으로 몰아넣은 수상한 실험의 정체는 무엇일까?

 

지난달 공항에서 농·수산물 탐지견으로 활동하던 ‘메이’가 서울대 수의과대 동물실험으로 인해 폐사했다는 의혹을 동물보호단체가 제기했다.

 

그들에 따르면 ‘메이’는 서울대 수의과대에서 실험을 받은 후 갈비뼈가 앙상하고 성기가 비정상적으로 커진 모습으로 나타났다고 한다.

 

은퇴한 국가 사역견은 특별한 이유로 승인받지 않는 한, 실험견으로 이용하는 건 동물보호법 제24조에 따라 불법이지만 ‘메이’는 5년을 인천공항에서 나라를 위해 일하고 서울대 수의과대에 동물실험용으로 이관됐다. 이때 이관됐던 검역 탐지견은 ‘메이’를 포함해 총 3마리.

 

모두 서울대 수의과대에서 탄생시킨 복제견이었다. 서울대에서는 무슨 이유로 검역 탐지견으로 활동했던 복제견 3두를 다시 실험대 위로 올린 것일까? 그리고 나머지 2마리의 상태는 무사한 걸까?

 

‘메이’를 비롯해 수많은 복제견 실험이 이루어지는 서울대학교 00-1건물. 00-1건물에서 수상한 차를 목격했다는 제보가 제작진 앞으로 들어왔다.

 

공부하는 학생들조차 접근하기 어려운 그곳에 자유롭게 드나드는 외부인이 있었다는 것이다.

 

일주일에 한두 번 이상 와서 00-1건물 주변을 맴돌다 연구원에게 무언가를 넘겨주고 건네받는다는 그. 익명의 목격담에 따르면 그가 차를 몰고 지나가면 주변에 비린내가 진동한다고 한다.

 

베일에 싸인 00-1건물 안에서의 동물실험. 그들은 도대체 그 안에서 어떤 실험을 벌이고 있는 것일까?

 

제작진은 의문의 남자를 찾아 충남에 있는 한 농장을 방문해 충격적인 사실을 발견했다. 과연 그 남자는 서울대 수의과대에서 이뤄지는 동물실험과는 무슨 상관이 있는 것일까?

 

‘제2의 황우석’이라 불리는 교수의 수십억 대 동물실험

 

2005년 대한민국을 떠들썩하게 만든 황우석 박사. 황 박사는 줄기세포 논란 후 2006년 논문조작 사실이 확인돼 파직됐다.

 

‘메이’의 동물실험 책임자인 이병천 교수는 이 당시 황우석 박사의 제자. 그는 3개월간 서울대에서 정직을 당하고 연구비 횡령으로 삼천만 원의 벌금을 물었다.

 

이후 이병천 교수는 동물복제 분야의 일인자로 떠올랐다. 이런 그가 국가 연구사업을 시작한 것은 2011년. 농림축산식품부가 발주한 ‘우수 검역탐지견 복제생산 연구’가 그 시작이었다.

 

국가 안보를 위해 꼭 필요한 존재라는 검역탐지견 생산의 효율을 복제 기술을 통해 높인다는 취지의 연구사업이었는데... 해당 사업을 통해 복제된 탐지견들의 훈련 합격률이 100%라는 점을 내세워 이병천 교수팀은 10년간 약 62억 원 규모의 복제견 연구사업을 추가로 진행했다.

 

그런데 최근 여기에 이의를 제기하고 있는 제보자들이 나타났다. 그들에 따르면 일부 복제견들은 업무 수행능력이 떨어지거나 발작 증세 또는 정형행동을 보인다고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병천 교수의 연구사업은 어떻게 ‘훈련 합격률 100%’라는 평가를 받을 수 있었던 것일까? 과연 누구의 말이 사실일까?

 

이번 주(5월11일)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복제견 ‘메이’의 죽음과 더불어 동물복제 연구와 관련된 여러 의혹을 파헤쳐 본다.


이희선 기자 aha080@gmail.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브라이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