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연기 열정 불태우는 대본 리딩 현장 포착!

가 -가 +

박지종
기사입력 2019-05-03

▲ 사진=지앤지프로덕션, 테이크투 제공


[뉴스브라이트=박지종]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배우들의 대본 삼매경 현장이 포착됐다.

KBS 2TV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극본 조정선, 연출 김종창, 제작 지앤지프로덕션, 테이크투)(이하 ‘세젤예’)의 재미를 이끌어가는 배우들이 촬영장에서 대본을 놓지 않으며 열공모드를 불태우는 현장이 포착, 몰입도 높은 찰떡 연기의 비결을 짐작케 하고 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스태프들과 정겹게 담소를 나누는 인자한 표정의 김해숙, 선배로 분한 주인영(서경진 역)과 함께 합을 맞추며 세세한 부분까지 놓치지 않는 유선(강미선 역), 또한 안방극장의 핑크빛 기운을 불어넣고 있는 김소연(강미리 역)과 홍종현(한태주 역)도 환한 미소와 함께 대본을 보고 있어 눈길을 끈다.

뿐만아이라 드라마 속 밝은 모습과는 달리 진지한 표정으로 촬영 준비에 빠져있어 캐릭터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보여주는 김하경(강미혜 역)과 현장에서 대사를 꼼꼼하게 체크하며 완벽한게 몰입한 모습으로 이목을 사로잡는 박정수(하미옥 역)을 비롯해 티격태격하는 부부로 리얼한 케미를 자랑하는 유선과 이원재(정진수 역)의 촬영 도중 웃음을 참지 못하고 있어 유쾌한 현장 분위기를 엿볼 수 있다.

이처럼 ‘세젤예’는 배우들의 뜨거운 연기열정으로 완성된 현실감 넘치는 캐릭터들의 이야기로 시청자들에게 큰 사랑을 받고 있다. 배우들의 열연과 훈훈한 분위기로 재미를 더해가는 KBS 2TV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은 매주 토, 일요일 저녁 7시 55분에 방송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브라이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