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여성이 행복한 도시 남원 재도약하자 - 남원시청

가 -가 +

배성은 기자
기사입력 2019-02-12

[뉴스브라이트=배성은 기자] 남원시는 8일 시청 중앙 현관에서 여성단체협의회, 시민참여단, 관계 공무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여성친화도시 재지정 현판 제막식을 갖고 여성이 행복한 도시 남원을 만들어 가는데 더욱 힘을 기울이기로 했다.

 

여성가족부는 2013년 여성친화도시로 지정된 남원시를 비롯한 12개 지자체에 대해 그동안의 정책과 성과를 면밀히 검토한 뒤, 지난해 말 9개 지자체에 대해 여성친화도시로 재 지정했다. 재지정에 성공한 남원시는 지난 1월 31일 서울 포스트타워에서 여성가족부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남원시는 앞으로 5년 동안 여성이 살기 좋은 도시, 더 행복한 남원을 비전으로 △성 평등 정책 추진기반 구축 △여성의 지역사회 활동역량 강화 △양육친화 환경조성 △지역공동체 활성화 등의 연계사업을 추진 할 계획이다.

 

이환주 시장은 제막식에서 “여성친화도시는 성별에 관계없이 모두가 행복한 도시라고 생각한다”며, “이번 재지정을 발판삼아 지역정책 결정과 집행에 있어 남녀가 평등하게 참여하는 성 평등 실천에 노력하고, 여성의 역량강화와 경제활동 지원을 통해 일과 가정이 양립 가능한 남원시를 만들어 가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여성친화도시(Women Friendly City)는 일상에서 여성이 체감할 수 있는 여성정책 추진을 위해 지역정책과 발전과정에 남녀가 동등하게 참여하고 그 혜택이 모든 주민들에게 고루 돌아가면서, 여성의 성장과 안전이 구현되도록 여성정책을 운영하는 행정단위를 의미한다. 남원시는 그동안 여성이 안정하고 행복한 도시를 만들기 위해 성 평등 기본조례 제정, 모유 수유실 조성, 여성전용주차공간 확보, 산모・신생아 가정간호 서비스, 여성농업인센터 운영지원, CCTV 설치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브라이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