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한국 수출입은행 은성수 은행장, 과도한 모교사랑으로 대중들의 분노유발

은성수 은행장, 여러가지 의혹에 리더십 타격 불가피

가 -가 +

김수빈
기사입력 2018-10-18

▲ 사진 = 한국수출입은행 C.I   


국민들의 혈세로 운영되는 한국 수출입은행 은성수 은행장의 과도한 모교사랑이 대중들의 질타를 받고 있다.

 

최근 기획재정위원회 이원욱 의원(더불어민주당, 화성시을)은 한국수출입은행으로부터 제출받은 '매체별 광고비 집행 현황' 자료를 공개했다.

 

공개된 자료를 살펴보니 충격을 금할 수 없었다. 우선 한국수출입은행의 광고비는 5년간 총 1억 여원을 지급했으며 많게는 천만 원, 적게는 백만 원 수준으로 광고를 집행했으나 실제로 기획기사는 거의 없었고 수출입 은행의 단순 이미지로만 대부분 광고가 집행됐으며 이는 한국수출입은행의 오래된 관행처럼 보였다.

 

그 근거로는 17대 김용환 前 은행장부터, 이덕훈(18대), 최종구(19대), 이번에 은행장을 맡고 있는 은성수(20대)까지 모두 은행 재직시절에 광고료를 집행했다는 것이다. 

 

김용환 前 은행장은 자신의 모교인 성균관대에, 이덕훈 前 은행장은 서강대, 최종구 前 은행장은 고려대, 현재 재직 중인 은성수 은행장 역시 모교인 서울대에 광고비를 집행했다.

 

국민의 세금으로 운영이 되는 한국 수출입은행의 이같은 문제에도 지금까지 이러한 문제들이 수면위로 올라오지 않은 이유에 대해 몇몇의 업계 관계자는 은성수 은행장이 과거 기획재정부 소속의 국제업무관리관었던 것과 연관성이 있어보인다고 지적했다.

 

앞서 은성수 은행장은 취임 후 한국 수출입은행 홈페이지의 '은행장 인사말'에 "약속드립니다. 보다 겸손한 자세로 국민께 먼저 다가가고, 끊임없는 내부 혁신을 통해 국민 여러분께 더욱 신뢰받는 수출입은행으로 거듭나겠습니다"란 글을 게재한 바 있다. 이번 논란으로 겉과 속이 다른 '낙하산' 은행장이라는 오명을 씻을 수 있을 것인지에 귀추가 주목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브라이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