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직고용 근본문제 회피한 CJ대한통운 면피성 대책에 '부글부글'

가 -가 +

김수빈
기사입력 2020-10-23

▲ 사진 = SBS뉴스 캡쳐    


잇따른 택배근로자 사망이 국정감사 기간동안 이슈화 되자 결국 업계 1위 CJ대한통운 박근희 대표가 재발방지 대책을 발표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이미 쿠팡은 주5일 직고용 체제를 유지하고 있었던 것에 비하면 뒷장 대응아니냐"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CJ대한통운은 지난 22일 기자회견을 열고 “연이은 택배기사 사망에 사과한다“며 “경영진 모두가 재발방지 대책에 전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밝힌 박 대표의 대책은 분류작업을 돕는 인력을 현재 1,000명 수준에서 4,000명까지 늘리고, 목적지별로 택배를 자동 분류하는 설비 ‘휠소터’ 구축 확대, 소형 택배 전용 분류장비 추가 도입과 더불어 택배기사 건강검진 주기를 2년에서 1년으로 바꾸고, 산재보험도 100% 가입을 유도하기 위해 집배점과 계약할 때 산재보험 가입 여부를 조사한다는 것.

하지만 일각에서는 업계 1위 CJ대한통운이 내놓은 대책은 후발주자인 쿠팡이 예전부터 하고 있거나 이에도 못 미치는 수준이라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업계 한 관계자는 “CJ대한통운이 500억원을 들여 분류 직원을 확충하겠다는 계획 역시 업계 1위인 것을 감안하면 생색내기 수준“이라며 “쿠팡은 이미 연 1000억을 들여 분류 전담인력4400명을 운영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노웅래 최고위원 역시 최고위원회의를 통해 “어제 CJ대한통운 대책은 한 마디로 팥소 없는 찐빵이며 일회용 면피성 대책에 불과하다“고 꼬집었다.

업계는 쿠팡과 같이 직고용을 통해 제도적으로 주5일 근무로 제한하지 않으면 근본적인 문제 해결을 어렵다고 피력한다.쿠팡은 최근 과로사 문제가 발생한 지입제 택배기사와 달리 배달인력을 직고용해 운영하고 있다.

쿠팡의 배달인력인 쿠팡친구는 회사에 소속된 근로자로서 4대보험은 물론 차량, 핸드폰과 통신비 등을 제공받고, 월급제로 일하고 있다. 또 이들은 주 5일 52시간 근무를 지키며, 연차휴가 등도 제공돼 구조적으로 장시간 노동과 과로의 위험에서 벗어나 있다.

업계 한 관계자는 “CJ대한통운은 기자회견을 통해 직고용 여부에 대해서는 답변을 유보했다“며 “쿠팡과 같은 직고용 시스템을 도입하지 않는다면 이번 대책만으로 택배근로자 과로 이슈를 해결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밝혔다.

CJ대한통운은 약 2만5000명의 택배기사 중 정규직은 1000여 명에 불과하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브라이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