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코인빗, 특금법 준비와 안전한 거래환경 제공에 최선

정보보호관리체계(ISMS) 인증 취득에 자신감 표현

가 -가 +

김건우
기사입력 2020-09-28

[뉴스브라이트=김건우]

▲ 코인빗 거래소     © 김건우



현재 한국의 가상자산(암호화폐) 시장에서 가장 큰 이슈는 '특정금융거래정보의 이용 및 보고에 관한 법률(특금법)'이다.

 

정부는 특금법과 관련된 사항에 대해서 꾸준히 준비해왔고 추석을 전후로 시행령 발표를 앞두고 있다.

 

이에 본지는 대형 가상자산 거래소 코인빗이 특금법을 바라보는 시각과 준비 상황에 대하여 알아보았다.

 

코인빗 고위 관계자는 한국 가상자산 시장은 지난 몇 년 동안 격동의 시기를 거쳐 왔으며 시장의 정착과 안전한 거래환경 제공을 위해서 특금법이 중요한 가이드라인을 제시해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특금법 시행 이후에 가상자산에 익숙하지 않은 일반 투자자들도 접근이 용이하고 안전한 환경에서 거래가 가능하게 되어, 한국 가상자산시장은 규모나 접근성 측면에서 더욱 발전할 것이 기대된다고 전망하였다.

 

또한 코인빗도 특금법 준비와 안전한 거래환경 제공을 위하여 해당 부분을 2020년 남은 기간 운영의 최우선순위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코인빗은 현재 정보보호관리체계(ISMS) 인증 취득을 위해, 가상자산 보안과 관련하여 전문성과 노하우가 쌓여있는 ISMS 컨설팅 전문 업체 노르마(대표 정현철)와 최종적인 심사준비 마무리 단계에 있다고 말하면서 정보보호관리체계 취득에 자신감을 표현하였다.

 

이와함께 자금세탁방지제도(AML/RBA)와 관련하여 레그테크(Regtech: 금융준법대응 IT기술) 전문기업 옥타솔루션(대표 박만성)과 함께 AML 시스템을 구축하는 중에 있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코인빗은 속도보다 중요한 것은 방향이라는 것을 강조하면서, 준비에 다소 시간은 걸릴 수 있으나 서두르지 않을 것이며 특금법의 방향성과 거래소의 특색을 둘 다 놓치지 않기 위하여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브라이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