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전국 신협 임직원 수해지역 긴급 복구 지원...수재민들에게 긴급 구호물자 전달

가 -가 +

김건우
기사입력 2020-08-14

[뉴스브라이트=김건우]

▲ 신협 충남 금산군 일대 수해 복구지원 활동 및 긴급 구호물자 전달     © 김건우



신협중앙회(회장 김윤식, 이하 신협)는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수해발생 현장을 찾아 지난 8월 12일부터 14일까지 긴급 복구 지원활동을 펼쳤다.
 
김윤식 신협중앙회장을 비롯해 신협중앙회 및 대전충남 신협 임직원 250여명은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충남 금산군 일대를 찾아 복구지원활동을 실시하고, 2천만 원 상당의 긴급 구호물자를 전달했다. 또한, 충남 금산군 외에도 전국 각지의 수해발생지역에 지역신협 임직원들이 직접 찾아가 지원활동을 펼치며 온정의 손길을 나눴다.
 
충남 금산군 일대는 집중호우와 용담댐 방류로 하천이 범람하면서 인근 농경지 및 주택이 침수되는 등 약 100여 가구가 피해를 입었다. 신협 임직원들은 피해가구의 집기류 철거 및 인삼채굴, 지주목 ‧ 차광망 철거 등 현장 일손을 도왔다.
 
집중호우로 78여 가구가 침수된 충북 단양군 매포읍에서는 지난 2일, 수해로 식수 공급이 중단되면서 피해주민이 신협으로 구호를 요청하는 사태가 발생했다. 매포신협 임직원들은 피해가구에 식수, 라면, 햇반 등을 공급하는 등 새벽부터 긴급 구호활동을 펼쳤다. 같은 날, 대전 서구 정림동에서 발생한 아파트 침수 피해 복구를 위해 대전온누리신협 임직원 및 조합원들은 근무시간을 피해 주말에 수해복구 작업을 도왔다.
 
지난 3일,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진 충남 아산시 송악면 일대에는 아산신협 임직원들이 농가 복구 작업에 힘을 보탰고, 12일 전북 남원 금지면 수해침수 지역에서는 신협중앙회 전북지부 및 온누리신협 임직원이 침수복구 작업을 펼쳤다. 13일에는 산사태가 발생한 충북 충주시 산척면 일대의 소실된 과수원 복구를 위해 충주효성신협 임직원 및 조합원이 수해복구 작업에 구슬땀을 흘렸고, 15일에 추가적인 방문지원을 약속했다.
 
김윤식 신협중앙회장은 “농민들의 집은 물론 피땀으로 지은 농사까지 삽시간에 수해를 입어 지역사회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자 다급히 현장으로 나왔다”며, “지역사회의 일원으로서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주민들에게 직접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신협 차원의 종합지원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신협은 전국적으로 재난재해 발생시 사회공헌재단을 필두로 신협 임직원의 자발적인 모금과 자원봉사활동을 펼치고 있다. 경주 및 포항 지진 및 강원도 산불 화재 복구 지원금 전달 뿐만 아니라 올해 코로나19 위기극복 지원금으로 21억 원을 기부하는 등 지역경제의 버팀목으로서 서민들의 위기 극복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브라이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