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부천국제만화축제, 13일 이색 수중화보 공개

수중촬영 활용한 만화축제 트레일러 영상, 17일 홈페이지와 유튜브 공개

가 -가 +

이명수
기사입력 2020-08-13

▲ 이제염오를 오마주한 곱게 자란 자식 대표 이미지와 수중화보 이미지    


[뉴스브라이트=이명수]부천국제만화축제(Bicof, 이하 만화축제)는 75주년 광복절을 기념해 이무기 작가의 <곱게 자란 자식> 작품 속 인물의 ’이색 코스프레 수중화보‘를 13일 공개했다.

 만화 <곱게 자란 자식>은 일제강점기 시절의 공출과 수탈, 징용과 일본군 위안부 등 어두운 역사를 섬세하고 해학적인 표현과 몰입도 높은 연출로 담아낸 작품으로, ‘2019 부천만화대상’ 대상 수상작이다.

 ‘이색 코스프레 수중화보’는 <곱게 자란 자식> 작품 속에서 위안부에 끌려가 비참한 죽음을 맞이하는 평범하고 해맑던 소녀 ‘순분’이 비록 가상이지만 함께 광복의 기쁨을 맞이했으면 하는 염원을 담아 만화의 명장면을 재현해냈다. 비록 작품 속에서 ‘순분’은 광복을 기쁨을 맞이하지 못하지만 가상으로나마 ‘순분’과 광복의 기쁨을 함께 나눌 수 있는 의미 있는 화보를 완성했다.

 수중촬영방식을 활용해 ‘수담스튜디오’와 사진작가 잔도, 수중촬영 전문모델 아이리아의 콜라보로 진행된 이번 수중화보는 이무기 작가가 뽑은 <곱게 자란 자식>의 대표 이미지를 오마주하는 컷으로 시작됐다.

‘이제염오(離諸染汚)’의 뜻을 담고 있는 만화의 대표 이미지 속 소녀는 흙탕물에서 자라는 연꽃과 함께 물에 떠 있다. 이무기 작가는 “진흙탕에서 피어났지만 더러운 것에 물들지 않는 연꽃처럼, 만화 속 평범한 소녀들은 잔인한 이들에도 결코 더럽혀지지 않았다는 것을 표현하고 싶었다.”면서 “전투기 그림자가 비치는 수면에 평화롭게, 어쩌면 애처롭게 떠 있는 모습이 일제강점기 시절 해맑던 소녀들이 겪어야 했던 아픔과 닮아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 꽃신을 든 ‘순분’ 만화 이미지와 수중화보 이미지    


만화 <곱게 자란 자식>에서 아버지가 장에서 사다 준 꽃신을 애지중지 가지고 다니며 평범하고 행복한 미래를 꿈꾸었던 ‘순분’은 화보 속에서 광복을 맞아 태극기 앞에서 아버지가 선물한 꽃신을 끌어안고 해맑게 웃는다. 이후 나비들과 함께 광복의 기쁨을 누리며 행복해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사진 속 파란 나비와 노란 나비는 이무기 작가가 참여한 올해 부천국제만화축제의 포스터에 등장한 것을 오마주한 것으로 희망을 상징하고 있고 부천국제만화축제의 컬러이기도 하다.

만화의 명장면을 재현해 광복의 기쁨을 표현한 이번 수중화보는 부천국제만화축제 홈페이지에서 만날 수 있으며, 화보 촬영 현장을 담은 메이킹 영상은 잔도와 아이리아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수중화보를 활용해 제작되는 부천국제만화축제 트레일러 영상이 오는 17일(월) 만화축제 공식 홈페이지와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한편 올해 부천국제만화축제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9월 19일부터(토) 27일(일)까지 9일간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곱게 자란 자식>, <우두커니> 등 부천만화대상 수상작 전시를 3D 또는 웹뷰 형식의 온라인 전시로 만날 수 있고, 전시 외에도 코스프레, 작가와의 만남, 방구석 콘서트 등 다양한 프로그램과 이벤트를 언제 어디서나 쉽게 즐길 수 있다. 

<이명수 기자 leemsu88@sundog.kr>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브라이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