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결혼정보회사 가연, 미혼남녀 첫 만남 인기 지역·장소 조사 진행

가연 “서울 기준 첫 만남 선호 지역, 강남>종로>영등포 순”

가 -가 +

조필영
기사입력 2020-06-05


계절이 변하고 어느덧 올해의 절반이 다가오면서 좋은 인연을 찾으려는 싱글들이 증가하는 추세다.

 

새로운 인연, 특히 평생을 함께할 배우자를 만나고 싶은 미혼들을 위한 ‘결혼정보회사를 통한 만남은 어느 지역, 장소에서 가장 많이 이뤄질까?’ 결혼정보회사 가연을 기준으로 미혼남녀들의 미팅 현황을 알아봤다.

 

가연에서는 2019년 기준으로 매월 평균 6,820명의 만남이 진행됐다. 남녀회원들이 주로 만난 지역으로는 인구비례상 서울(69%)이 가장 높았고 이어 경상·부산(15%), 경기·인천(11%), 기타 다른 지역(5%)으로 나타났다.

 

그 중 서울에서 첫 만남으로 선호하는 지역은 1위 강남구, 2위 종로구, 3위 영등포구로 나타났다. 회원들은 맛집이나 카페가 즐비하고 유동 인구가 많은 강남을 가장 많이 선택했고, 그밖에 선호지역으로는 접근성이 좋고 분위기 있는 장소가 많은 대학로와 홍대, 여의도, 사당 등이 있었다.

 

첫 데이트 장소로는 차를 마시거나 식사를 하고 편안한 분위기에서 이야기 나눌 수 있는 카페 및 레스토랑이 가장 많았다. 카페(70%), 레스토랑(14%), 파스타 전문점(6%), 호텔 커피숍·레스토랑(6%), 패밀리 레스토랑(2%), 기타(2%) 순으로 이어졌다.

 

결혼정보회사 가연 관계자는 회원들의 취향과 상황에 맞춰 장소를 추천하고 있지만, 원하는 곳이 있다면 반영해 조율하고 있다”라평소 좋은 첫 인상을 남길 수 있는 곳을 생각해둔다면 만남 성공률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될 것이다라고 조언했다.

 

이어 “생활권이 비슷한 이성과의 만남을 선호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지역적·거리적 편의를 고려하며 미혼남녀의 만남을 돕고 있다. 가연은 서울 본사를 비롯해 경인, 대구, 대전 등 전국 지사 6곳을 본사 직영 체제로 운영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브라이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