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중소기업유통센터, 코로나19 매출부진 소상공인 위해 '임대료 20%' 인하 결정

‘착한 임대료 운동’ 동참으로 공공기관의 사회적 책임...행복한백화점 입점 소상공인 운영하는 임대매장 전체 대상

가 -가 +

이덕기
기사입력 2020-02-26

▲ 사진 = 중소기업유통센터 로고 및 행복백화점 조감도     ©



[뉴스브라이트=이덕기] 중소벤처기업부 산하기관인 중소기업유통센터(대표이사 정진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침체에 빠진 행복한백화점 입점한 소상공인 운영 임대매장을 위해, 오는 3월부터 3개월 동안 임대료를 20%인하하기로 결정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됨에 따라 행복한백화점 내 고객수 감소 및 극심한 소비 위축이라는 이중고에 시달리는 소상공인 임대매장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하여 중소벤처기업부 산하 공공기관 최초로 행복한백화점은 지하부터 6층까지 입점되어 있는 안경점, 미용실, 음식점 등 전체 소상공인 임대매장을 대상으로 3월부터 3달간 임대료를 20% 인하 하기로 결정하였으며, 해당 임대매장의 경우 임대료가 영업비용의 약 20% 정도로 상당한 수준인 만큼 임대료 인하 조치는 해당 소상공인의 고통 분담 및 양천구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정진수 중소기업유통센터 대표이사는 “소상공인의 고통을 나누고자 시작한 행복한백화점 20%의 임대료 인하 결정이 코로나19 확산으로 직격탄을 맞은 소상공인의 매출 감소 및 지역경제 침체를 극복하는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밝히면서 “앞으로도 중소기업유통센터는 범정부적인 ‘착한 임대료 운동’에 적극 동참하여 공공기관의 사회적 책임을 다할 것이며, 중소벤처기업부 산하 中企판로전문 공공기관으로서 코로나19 확산 사태에서도 상생·연대 중심의 가치를 실천하는 공공기관이 될 수 있도록 온 힘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중소기업유통센터가 운영하는 ‘행복한백화점’은 중소기업 판로지원이라는 공익적 목적을 위해 99년에 서울 목동에 설립된 백화점이며, 품질이 우수한 제품을 생산하고도 판로 개척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의 유통판로 개척을 위해 힘쓰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브라이트. All rights reserved.

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