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휴넷 설문] 직장인들, 설에 50만 2천 원 지출

설 상여금 지급 유무, 안 준다(39.8%) > 준다(37.6%) > 모르겠다(22.6%)

가 -가 +

이희선 기자
기사입력 2020-01-20

▲ 직장인들, 설에 50만 2천 원 지출. (휴넷 제공)     © 이희선 기자


[뉴스브라이트=이희선 기자] 평생교육 전문기업 휴넷(대표 조영탁)이 1월 15일부터 사흘간 직장인 930명을 대상으로 2020년 설 계획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직장인들은 이번 설에 50만 2천 원을 지출할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설 지출 예상 비용(45만 8천 원) 보다 4만 4천 원 가량 증가했다. 

‘10만 원 이상~30만 원 미만’ 25.5%로 가장 많았으며, ‘30만 원 이상~50만 원 미만’이 24.5%이 근소한 차이로 뒤를 이었다. 이어 ‘50만 원 이상~70만 원 미만’ 17.3%, ‘70만 원 이상~100만 원 미만’ 15.3%, ‘100만 원 이상’ 11.2%, 10만 원 미만’ 6.1%, 순이었다. 

지출 비용은 결혼 여부에 따라 차이를 보였는데 기혼은 평균 55만 8천 원을, 미혼은 평균 38만 9천 원을 예상해 기혼자가 미혼자보다 16만 9천 원을 더 쓰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출 예산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항목은 응답자 중 절반 이상(54.7%)이 ‘부모님∙가족 용돈’을 꼽았다. 이어 ‘선물 구입’ 17.9%, ‘차례 상차림’ 13.7%, ‘여행 비용’ 7.4%, ‘교통비’ 4.2% 순이었다. 

설 연휴에 주로 할 일은 ‘고향∙친지 방문’이 38.8%로 가장 많았다. ‘집에서 휴식’ 하겠다는 의견도 25.2%로 상당히 많았다. 이어 ‘여가∙문화생활’ 17.7%, ‘국내여행’ 8.8%, ‘근무’ 6.1%, ‘해외여행’ 2.0%, ‘이직 준비’ 1.4% 등이 있었다. 

또한, 이번 연휴는 평균 3.4일 쉴 것으로 조사됐다. 작년 조사에서 휴무일 수는 평균 4.3일이었다. 연휴가 작년 설(5일) 대비 줄어든 탓에 직장인들의 평균 휴무일 수도 하루 가량 줄었다. ‘4일’을 쉰다는 의견이 48.4%로 가장 많았으며, 이어 ‘3일’ 21.5%, ‘2일’ 10.8%, ‘5일’ 7.5%, ’1일’ 5.4%, ‘6일 이상’과 ‘하루도 쉬지 않는다’ 3.2% 순이었다. 

회사의 설 상여금 지급 유무를 묻는 질문에는 ‘안 준다’ 39.8%와 ‘준다’ 37.6%가 비슷하게 나왔다. 이어 ‘모르겠다’는 22.6%였다. 대기업, 중견기업, 공기업은 ‘준다’는 비중이 높았으나, 외국계기업 및 중소기업은 ‘안 준다’는 비중이 높았다. 

한편 휴넷은 연간 2천여 개 기업, 평균 300만 명의 직장인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이희선 기자 aha080@gmail.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브라이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