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GS25, 성장 원동력은 탁월한 상생제도와 점포 운영 혁신

가 -가 +

김재석 기자
기사입력 2019-12-16

[뉴스브라이트=김재석 기자]GS25의 11월말 운영 점포 수는 1만3899점으로 집계됐다.
 
총 매출, 단위 면적당 매출, 영업이익 등 모든 분야에서 업계 1위 자리를 굳혀가는 분위기다. GS25는 ‘점당 매출 향상과 수익성 확보’에 최우선적으로 사업 역량을 집중해왔는데 이러한 노력들로 가맹 희망자 급증, 타사로부터의 브랜드 전환 점포가 늘어나며 운영 점포 수에서도 1위 자리에 올라선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GS25는 본부, 가맹점, 협력업체 등과 상생 경영을 평가받는 동반성장지수도 업계에서 유일하게 3년 연속 우수 등급을 받으며 파트너들과의 신뢰도 쌓아가고 있다.
 
GS25는 △가맹점 수익 중심의 상생제도 △스토어리노베이션과 자동발주 시스템 △전략 상품의 성공과 서비스 플랫폼 구축 등 핵심 영역의 전략과 실행력으로 차별적 경쟁력을 확보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 가맹점 수익 중심의 상생제도
 
GS25는 긴 호흡으로 우량 신규점 오픈을 해왔고 업계 최고의 운영비 최소 보조제도, 최대 100만원 수준의 광열비 지원 등의 압도적 상생 제도를 운영해왔다. 올해 GS25의 가맹 희망자 문의는 32%, GS25로 브랜드 전환 점포는 2배 증가했다.
 
■ 스토어리노베이션과 자동발주 시스템
 
GS25는 누적 7000여점에 대해 스토어리노베이션(Store Renovation)활동을 완료했다. 이를 통해 진열 생산성을 향상하고 대상점 매출을 20% 이상 신장시키는 성과를 이뤘다. 또한 가맹점의 인력 운영 효율화를 위해 자동 발주 시스템 구축 등의 IT혁신을 지속해왔다.
 
■ 전략상품의 성공과 서비스 플랫폼 구축
 
GS25는 프레시푸드에 이어 새로운 집객 상품인 원두커피 카페25등 전략 상품의 차별성 확보에 성공했다. 또한 1~2인 가족의 새로운 식(食)문화를 선도하며 디저트, 조리면, 샐러드, 농수축 1차식품 카테고리 매출의 급신장을 이루었다. 다양한 서비스 상품 플랫폼을 구축함으로 이용객의 구매 단가를 6% 향상시켰고 플랫폼 이용객의 36%가 일반 상품도 구매하는 성과를 이루고 있다.
 
GS리테일 관계자는 “이제껏 업계 1위 기준은 점포 당 매출과 가맹점 경영주의 수익이라고 생각한다.”라며 “운영 30주년인 2020년을 맞아 고객과 경영주를 위한 진심 담은 경영활동을 지속 펼칠 것.”이라고 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브라이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