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배우 정기섭, tvN ‘청일전자 미쓰리’ 마지막까지 묵직한 존재감 발휘!

가 -가 +

박지종
기사입력 2019-11-15

▲ 사진=tvN ‘청일전자 미쓰리’ 방송 캡처


[뉴스브라이트=박지종] 배우 정기섭은 이번 주 막을 내린 tvN 수, 목 드라마 ‘청일전자 미쓰리’에서 TM 전자 ‘이종범 부장’ 역으로 분해 마지막까지 묵직한 존재감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이종범은 청일 협력사 사장들을 만나 청일전자와 거래를 끊고 TM과 거래할 것을 제안하며, 청일전자를 옭아 매려고 할 뿐만 아니라 자신의 제안을 거절한 하청업체 사장에게는 “회사 문 닫고 싶으세요?”라는 위압적인 모습을 보여 극의 긴장감을 더했다.

TM 전자 미라클 청소기 출시 후 매출이 급상승 하던 것도 잠시, 배터리 결함 문제가 생기며 위기를 맞게 된 이종범. 결국 모든 책임을 뒤집어쓰게 된 문형석의 자수로 비리가 밝혀지게 되며, 협력사 갑질 횡포로 구속수사를 받게 된 이종범은 죄수복을 입게 되며 씁쓸한 마지막을 맞이하게 된다.

이처럼 짧은 등장에도 탄탄한 연기력을 통해 또 한 번 신스틸러로 활약한 정기섭은 영화 ‘말모이’, ‘돈’, 드라마 ‘자백’, ‘보이스3’,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 ‘레버리지: 사기조작단’ 등 2019년 영화와 드라마 장르를 넘나들며 연기 내공을 입증했다.

특히 보이스3에서 연쇄 살인마 ‘스즈키’ 역으로 섬뜩함은 물론, 유창한 일본어로 극의 몰입도를 더하며 시청자의 호평을 받았다.

연이은 작품 활동으로 쉼 없는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정기섭의 다음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브라이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