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심은진 폭행 루머언급, "베이비복스 손찌검한 적 없다" "왕따 없어"

가 -가 +

홍은비
기사입력 2019-10-18

▲ KBS 방송화면 캡처     © 홍은비




[뉴스브라이트=홍은비]심은진이 자신을 둘러싼 루머를 언급했다.

17일 방송된 KBS2 예능 ‘해피투게더4’는 ‘오프라인 탑골 가요제’ 특집으로 꾸며져 백지영, 심은진, 별, 유재환이 게스트로 등장했다.

그룹 베이비복스 활동 당시 ‘센 언니’ 컨셉이었던 심은진은 ‘누군가를 때렸다’는 각종 소문을 몰고 다녔다.

해당 루머에 심은진은 “비겁하거나 정의롭지 못하거나 불공평한 걸 잘 견디지 못한다. 나 혼자면 괜찮지만 멤버들이 피해를 봐선 안 된다”며 “다른 사람은 물론 같은 그룹 멤버들에게도 손찌검한 적이 전혀 없다. 오히려 윤은혜와 간미연이 나보다 더 힘이 세다. 아시다시피 윤은혜가 소녀 장사여서 힘이 세고, 간미연은 의외의 괴력을 가지고 있다. 말랐는데 깡이 세다”고 이야기했다.

한편, 과거 심은진은 한 방송에서 "우리는 왕따 이런 거 전혀 없었다"고 말했으며 간미연은 "내가 은혜를 많이 괴롭혔다. 술 먹고 그렇게 업어달라고 했다"라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브라이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