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설리 동향보고서란? 사망보고서 받자마자 `단체 카카오톡방` 공유

가 -가 +

홍은비
기사입력 2019-10-18

▲ MBC 방송화면 캡처     © 홍은비



[뉴스브라이트=홍은비]설리 동향보고서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 14일 숨진 가수 겸 배우인 설리(본명 최진리)와 관련된 119구급활동 내부문건이 유출된 구체적인 경로가 확인된 것으로 알려졌다.

설리 사망 동향 보고서를 동료 소방공무원에게 찍어 보낸 최초 유포자는 특정된 상태라고 소방당국은 전했다.

설리 사망보고서를 전달받은 소방공무원은 이를 다시 다른 소방공무원들이 속해있는 단체 카카오톡방에 올렸으며 이것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로까지 퍼져나간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경기소방본부 정요안 청문감사담당관은 17일 오후 기자회견을 열어 "119 구급대의 활동 동향 보고서 유출된 데 대해 유가족과 국민들께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이야기했다.

또한,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고 누구보다 모범이 돼야 할 소방공무원이 내부 문건을 외부로 유출한 사실이 부끄럽고 실망스럽다"면서 "문건 유출자에 대한 조사를 진행 중이고, 사실 관계를 확인한 뒤 엄중하게 문책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브라이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