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김비오 손가락욕 누구에게? 해설위원 "아무리 화나도 자제했어야 해"

가 -가 +

홍은비
기사입력 2019-10-01

▲ jtbc 방송화면 캡처     © 홍은비

 



[뉴스브라이트=홍은비]선수 김비오가 갤러리를 향해 손가락으로 욕을 해 논란이 발생했다.

29일 김비오는 경북 구미 골프존 카운티 선산에서 열린 DGB금융그룹 볼빅 대구경북오픈 최종 라운드에서 버디 6개, 보기 2개로 4타를 줄여 합계 17언더파로 우승했다.

그러나 김비오는 경기 도중 갤러리를 향한 손가락 욕설을 했다.

선수 김비오는 16번 홀(파4)에서 티샷을 하는 과정에서 갤러리의 카메라 셔터 소리에 티샷 실수를 범했다.

이어 김비오는 해당 갤러리를 향해 손가락 욕설을 하고 드라이버로 그라운드를 내리쳤다.

해당 장면은 TV 중계 화면을 통해 생방송으로 공개됐다.

김비오의 손가락욕에 JTBC 골프 송경서 해설위원은 "안타까운 장면이다. 아무리 화가 나는 상황이라도 자제했어야 했다"고 이야기했다.

한편, 경기 도중 관중에게 손가락 욕을 해 파문을 일으킨 한국프로골프(KPGA)코리안투어 선수 김비오(29)가 무릎 꿇고 사죄했다.

김비오는 1일 경기도 성남 한국프로골프협회회관에서 열린 상벌위원회에 검은색 양복 차림으로 나타난 뒤 약 40분간 소명 절차를 마친 후 상벌위 회의장을 빠져나와 “진심으로 사죄드린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김비오는 “저로 인해 상처받은 갤러리분께 먼저 사죄한다”며 “저희를 위해 노력하신 모든 분께 사죄드린다”고 울먹였다. 그는 또 “전적으로 (상벌위) 결정에 따르겠다”고도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브라이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