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1세대 모바일보안 기업 '시큐어앱', 몸캠피씽 및 피싱범죄 피해자 구제 나서

가 -가 +

조필영
기사입력 2019-09-17


사이버 범죄는 사이버 공간이라는 특수한 곳에서 범죄가 이루어지는 만큼 범인 추적이 매우 어렵다. 이로 인해 범죄자 혹은 범죄집단들은 점점 조직화·전문화 되고 있으며 정보통신기술을 이용한 범죄의 피해건수는 해를 거듭할수록 증가하고 있다.
 
작년 경찰청의 통계치를 살펴보면 사이버범죄의 모든 유형 중에서는 정보통신망 이용 범죄가 가장 많았는데, 그중에서도 인터넷 사기와 사이버 금융범죄가 압도적이었다.
 
인터넷사기·사이버금융범죄의 대표적 예로 보이스 피싱, 스미싱, 몸캠피싱 등을 꼽을 수 있는데, 이들은 모두 금전 갈취를 목적으로 하는 사기·협박 범죄이다. 특히 몸캠피싱의 경우 최근 몇 년 새 10배가 증가했을 정도로 상당한 피해를 입히고 있다.
 
몸캠피씽이란 ‘몸캠’ 유포를 빌미로 돈을 요구하는 범죄다. 이성인 척 접근한 범죄자가 화상채팅 등을 유도해 몸캠 촬영을 하고, 피해자의 휴대전화에 악성코드를 전송하여 연락처 목록 등의 개인정보를 탈취한 뒤, 가까운 지인과 가족들에 유포하겠다며 협박하는 범죄이다.
 
돈을 입금하지 않은 피해자의 영상은 연락처 목록뿐 아니라 인터넷 여기저기에 유포된다. 이 경우 피해자들은 원만한 사회생활을 할 수 없을 정도의 지경까지 될 수 있어 경각심의 제고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할 수 있다.
 
이러한 몸캠협박·몸캠사기 등 몸캠피씽을 당했다면 그 즉시 조치를 통해 해결하는 것이 중요하다. 최근에는 보안 업체에서 주로 피씽 범죄 관련 차단 솔루션 등을 제공하며 유포 경로를 차단하고 해킹된 휴대전화 데이터를 회수할 수 있는 기술을 보유하고 있어 이들을 통한 조력을 통해 사건해결이 가능하다.
 
이와 관련해 모바일보안 전문 기업 시큐어앱 임한빈 대표는 “매년 증가하고 있는 몸캠피씽 범죄는 공격자로부터 악성코드를 다운 받고 주소록 등의 데이터에 엑세스를 허용하면서 시작된다”며 “주로 apk 확장자명의 파일 형태였던 악성프로그램이 최근에는 다양한 확장자명의 파일로 배포가 되기 때문에 낯선 이에게 파일을 받았다면 다운받지 말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어 “만약 한 번의 실수로 인하여 피싱에 노출돼 협박을 당하고 있다면 가능한 빨리 보안전문가와 상의해야 한다”며 “시큐어앱 보안팀에서는 현재 무료로 24시간 긴급상담센터를 운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시큐어앱은 모바일보안 선두주자격 기업으로 악성 앱과 프로그램, 모바일 진단 및 복구, 사이버 범죄 수집 및 차단 등의 모든 보안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최근에는 스마트폰 악성코드를 이용한 범죄가 기승을 부리고 있어 각종 사이버 범죄 피해 예방에 솔선수범 나서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브라이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