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방탄 정국 열애설에 소속사 잠수? 거제도 목격담 "친구 가게 놀러 왔다"

가 -가 +

홍은비
기사입력 2019-09-17

▲ sns 캡처     © 홍은비



[뉴스브라이트=홍은비]방탄소년단 멤버 정국이 열애설에 휩싸인 가운데, 소속사 빅히트 엔터테인먼트는 연락이 닿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한 남성이 여성에게 백허그 포즈를 취하고 있는 사진이 공개됐다.

네티즌은 방탄소년단 정국의 거제도 목격담이라고 주장하며, 열애설이 발생했다.

이어 네티즌은 "친구가 거제도에서 가게를 하는데 이틀 전에 정국이 놀러 왔나 보다. 신분증 검사했는데, 없다고 그냥 돌려보냈다고 한다"라고 이야기했다.

그러나 방탄소년단 소속사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측은 아직 어떠한 공식입장도 밝히지 않았으며 연락이 닿지 않는 상황이다.

한편, 일부 네티즌들은 래퍼 해쉬스완이 아니냐며 추측했으며 해쉬스완은 불편한 심경을 토로했고, "그만하자. 나 음악하는 사람인데 이런걸로 오르내리는 거 싫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브라이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