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세계 랭킹 1위 ‘고진영’ 캐나다 퍼시픽 여자오픈 1RD 공동 2위. 시즌 4승 기회. . .

'캐나다 여자 오픈' 내셔널 타이틀 '브룩 헨더슨' 명예 걸고 타이틀 방어 나서!

가 -가 +

유동완
기사입력 2019-08-23

[뉴스브라이트=유동완기자]

▲ 세계 랭킹 1위 고진영이 '캐나다 여자 오픈' 1라운드 공동 2위로 시즌 4승 기회를 잡았다.    


세계 랭킹 1위 고진영(24)의 거침없는 행보가 시작됐다.

고진영은 23일(한국시간) LPGA 투어 캐나다 온타리오주 오로라의 매그나GC(파 72)에서 열린 캐나다 퍼시픽(CP) 여자오픈(총상금 225만 달러) 첫날 6타를 줄이며 존재감을 드러냈다.

대회 첫째 날 보기 없이 버디만 6개를 잡아낸 고진영은 세계 랭킹 1위 다운 면모를 선보이며 전, 후반 3개씩의 버디를 잡아냈다.

6언더파 66타를 적어낸 고진영은 지난해 디팬딩 챔피언이자 캐나다 영웅 브룩 헨더슨과 공동 2위에 포진했다.

이글을 앞세우며 버디 7개, 보기 2개를 묶어 친 애니 박(미국)에 1타 차 뒤진 스코어다.

올 시즌 메이저 대회 포함 3승을 기록하며 세계 최 정상에 오른 고진영은 LPGA 투어 상금, 평균 타수, 올해의 선수, 등 주요 부문 1위로 독보적이다.

254야드의 드라이브를 구사한 고진영은 페어웨이 14개 홀 중 11개 홀을 지켰고, 그린 적중률 또한, 단 2개만을 놓쳤다. 29개의 퍼트 또한 스코어를 줄이기에 충분한 1라운드였다.

한편, 단독 선두로 도약한 애니 박은 지난해 6월 숍라이트 클래식 우승 이후 약 1년 2개월 만에 우승의 발판을 만들었다.

한때 단독 선두로 시즌 2승 행보에 청신호를 켠 양희영(30)이 4언더파 68타 공동 11위에 자리했고, 2017년 우승자인 박성현(26)은 3언더파 69타로 강혜지(29), 호주 교포 이민지(23)등과 공동 16위에 머물렀다.

신인왕 후보 1위 이정은6(23), 박희영(32), 신지은(27) 등은 2언더파 공동 30위에 자리했다.

최근 5년 만에 스코티시 오픈 우승 통산 3승을 기록한 허미정(30)은 전인지(25)와 1언더파 공동 46위, 최나연(32)은 이븐파 공동 65로 1라운드를 마쳤다.

한국 선수로 호주 여자오픈 우승은 2005년 이미나와 2014년 유소연, 2017년 박성현 등이 맥을 이었다.

이번 캐나다 내셔널 타이틀은 1973년 창설, 캐나다의 조슬린 부사라가 첫 우승했다. 이어 지난해 브룩 헨더슨의 우승으로 캐나다 선수로는 45년 만의 쾌거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브라이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