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안재현 과거발언, 베프 정준영 직접 "너무 잡혀 산다" "나도 잡힐 것 같다"

가 -가 +

홍은비
기사입력 2019-08-22

▲ SNS 캡처     © 홍은비



[뉴스브라이트=홍은비]구혜선·안재현 부부의 인스타그램 폭로전에 두 사람의 과거 발언까지 재조명되고 있다.

배우 안재현은 구혜선과 공개열애를 시작하기 전 JTBC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해 “글래머러스한 스타일을 선호한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여성의 신체 부위 중 어디가 좋냐’는 질문에 “가슴”이라고 답한 그는 “크면 클수록 좋다”고 밝혔다.

한편, 과거 정준영은 안재현과의 친분을 언급했다.

한 인터뷰에서 정준영은 "`1박 2일` 이외에 출연해보고 싶은 프로그램이 있나"라는 물음에 "tvN `신혼일기`다. 구혜선 안재현 부부 편에 한번 출연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안재현이 (구혜선에게) 너무 잡혀 살던데, 제가 옆에서 큰 힘이 되고 싶다. 그런데 나도 잡힐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브라이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