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돈암동 돈가스 잡내 잡는 비법이 '미네랄', 부드러운 육질이 포인트!

가 -가 +

홍은비
기사입력 2019-08-14

▲ SBS 방송화면 캡처     © 홍은비



[뉴스브라이트=홍은비]14일 오전  SBS '모닝와이드 3부'의 '노포의 법칙' 코너에서 '돈암동 42년 돈가스' 맛집이 공개된다.

성북구 동소문로에 위치한 이집은 옛날 돈가스의 맛을 42년째 유지하고 있는 '온달 왕돈가스'이다.

또한, 홍성운(70, 경력 41년) 등 4명의 돈가스 기술자가 옛날 경양식 돈가스 맛을 이어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부드러운 육질을 자랑하는 노포의 돈가스는 국내산 등심만을 사용하여 주인장표 숙성과정을 거치며 빠질 수 없는 이곳만의 특별한 비법은 미네랄이 풍부한 해양심층수이다.

돈암동 돈가스 집은 이를 이용해 고기의 잡내를 잡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해당 내용은 14일 SBS '모닝와이드 3부'에서 확인 가능하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브라이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