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오달수 근황은? "1년 가까이 은둔생활" 사실 밝혀도 "변명으로 치부"

가 -가 +

홍은비
기사입력 2019-08-13

▲ sbs 방송화면 캡처     © 홍은비



[뉴스브라이트=홍은비]배우 오달수가 독립영화 '요시찰'로 스크린에 복귀할 예정이다.

오늘 13일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 측은 "오달수는 그간 공인으로서의 책임감을 가지고 긴 자숙의 시간을 보내왔다"라며 "저희는 올해 초 경찰청으로부터 내사 종결을 확인 했고 혐의 없음에 대한 판단을 했다"라고 이야기했다.

한편, 과거 조덕제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조덕제TV’에 한 영상을 게재했다.

올라온 영상 속 조덕제는 오달수가 ‘미투’ 가해자로 지목된 후 근황을 담은 기사를 읽었다.

이어 “일부 매체에서 오달수가 연기자로 복귀할 생각이 없다고 보도하는데 이건 가짜 뉴스다“라고 전달했으며 “오달수에게 직접 전화해 물어보니 오달수는 누구에게도 자신의 근황이나 향후 계획에 대한 이야기를 한 적이 없다더라”라고 말했다.

또한, 조덕제는 “‘천만 요정’이라고 불릴 정도로 활발하게 활동한 오달수는 하루아침에 성추행 낙인이 찍혀 1년 가까이 은둔생활을 하고 있다”라고 이야기했다.

그는 "오달수는 힘들게 사실을 밝혀도 ‘구차한 변명’으로 치부되는데 어떤 말을 할 수 있겠냐”라고 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브라이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