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IFEZ독보적 기술력 확보 주도…스타트업 파크’공모 1위

스마트시티 플랫폼 지식재산권 지자체 판매·국내외 수출 한몫

가 -가 +

김두영
기사입력 2019-07-24

   ▲ 스타드업 파크가 들어설 송도 투모로우시티 전경



[뉴스브라이트=김두영] 스마트시티 지식재산권 획득과 잇따르는 스마트시티 플랫폼의 국내외 수출 등 인천경제자유구역(IFEZ)의 독보적이고 차별화된 기술력 확보가 큰 역할을 하고 있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현재까지 소프트웨어 저작권과 특허권 등 스마트시티와 관련해 획득한 지식재산권이 총 5건(저작권2건, 특허권3건)에 달하며 우리나라 광역 및 지방자치단체 등 8곳에 스마트시티 플랫폼이 보급됐다.
 
이러한 경제청의 역할로 인천시가 최근 중소벤처기업부의 ‘스타트업 파크’ 공모사업에서 1위로 선정돼 국비 121억원을 지원받게 됐다.
 
지식재산권은 △지난 2017년 3월 개발이 완료된 IFEZ 스마트시티 플랫폼 등의 저작권 2건 △내부 데이터 표준화 등 플랫폼 특허 3건이다. 이외에 통합관제 기본기능 등 총 40개 항목의 시험항목을 모두 통과해야 국토교통부와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로부터 주어지는 TTA, 국산 소프트웨어의 기능성 등 품질 7개 분야에 대해 시험 절차를 거쳐 국가가 인증하는 GS(Good Software), 데이터센터의 에너지 사용량을 측정해 센터의 에너지 효율성을 측정하는 GDC(Green Date Center) 등 품질인증 3건도 취득해서 IFEZ의 기술력을 국가기관으로부터 인정받기도 했다.
 
또 IFEZ 스마트시티 플랫폼의 국내외 수출과 관련해서도 현재까지 8곳의 우리나라 지방자치단체에 라이센스가 판매됐거나 구축중이며 최근에는 남미 페루 수출이 가시권에 들어오고 필리핀과 해외 수출을 협의하는 등 우리나라 지자체 가운데 유일하게 스마트시티 기술력을 국내외에 수출하는 성과를 거두고 있다.
 
인천경제청은 중기부의 스타트업 파크 공모 1위 선정과 관련해 인천시를 중심으로 인천테크노파크 등과의 협업을 통해 공모 컨셉과 제안서를 작성하는 등 공모사업에 선정되기까지 박남춘 인천시장, 인천지역 여야 국회의원, 인천 창업 관련자 등의 지지와 노력도 큰 역할을 했지만 앞서가고 차별화된 IFEZ 스마트시티 기술력도 한 몫 했다고 평가하고 있다.
 
경제청은 스타트업 파크와 관련해 중기부, 시, 인천테크노파크 등과 연계 체제 구축에 나서고 사업발주와 관련한 세부 시행계획을 수립하는 등 발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경제청은 스타트업 파크가 4차 산업혁명의 전진기지로 도약하는데 마중물 역할을 하고 청년 스타트업 활성화 측면에서도 인천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원재 인천경제청장은 “국가 공인 품질인증 취득과 국내외 플랫폼 보급 등스마트시티 기술력 확보에 더해 많은 노력을 기울인 결과 괄목할만한 성과가 나타나고 있다”며 “중기부 스타트업 파크 조성에 최선을 다하고 스마트시티 기술력 확보에도 노력해 IFEZ가 명실상부 국내외를 대표하는 스마트시티가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이란 스마트시티의 초 연결성(Connectivity)을 지원함으로 교통, 방범, 환경, 에너지 등 각종 도시 기반시설의 데이터를 수집 가공하고, 다양한 서비스를 개발 탑재할 수 있는 스마트시티의 기반 역할을 수행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브라이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