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김두원 리비아에 현대중공업 중장비 수출 쾌거 "장관이라 했다"

가 -가 +

홍은비
기사입력 2019-07-11

▲ jtbc 방송화면 캡처     © 홍은비



[뉴스브라이트=홍은비]JTBC `한끼줍쇼`에 출연한 김두원씨의 리비아 중장비 사업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한끼줍쇼` 강호동과 박명훈은 이날 평창동에서 연이은 실패 끝에 4분을 남기고 산책하던 부부를 만나 기적적으로 한끼 입성에 성공했다.

집주인 김두원씨는 자신도 옥탑방으로 시작해 이사 16번 후 이 집에서 살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이들 부부는 아이들과 함께 리비아에서 13년 정도를 거주했다고 말했으며 김씨는 당시 현대중공업의 건설 중장비를 리비아에 수출한 주역으로 알려졌다.

또한, 리비아에 중장비를 총 1800대를 수출하는 쾌거를 맛봤던 김씨는 "장비 가이드북을 리비아 현지어로 만들어 바이어들에게 나눠줬다. 또 장비 수리도 정기적으로 해줬다"고 밝혔다.

한편, 아내는 리비아 대수로 공사를 빛냈던 우리나라 중장비를 두고 “현장에 계시던 분이 장관이었다고 하셨어요”라고 말했으며 “저한테 와서 얘기하는데 그래서 알았죠. 리바이의 신화라고”라고 이야기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브라이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