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유승준 과거 방송사고, 마이크 꺼진 줄 알고 "아 씨 XX 새끼"

가 -가 +

홍은비
기사입력 2019-07-11

▲ 방송화면 캡처     © 홍은비



[뉴스브라이트=홍은비]병역 기피 논란으로 17년간 한국에 입국하지 못했던 가수 유승준씨(43)에 대한 사증(비자) 발급 거부가 위법했다고 대법원이 판결했다.

오늘 11일 대법원 3부(주심 김재형 대법관)는 유씨가 주 로스앤젤레스(LA) 한국 총영사관을 상대로 낸 사증 발급 거부처분 취소소송에서 유씨 패소인 원심판결이 잘못됐다며 파기환송했다.

한편, 지난 2015년 5월 유승준은 아프리카TV의 한 채널을 통해 입국 거부와 관련한 심경을 고백했다.

유승준은 방송에서 억울함을 전하며 힘들었던 근황까지 밝혔다.

그러나 인터뷰 종료 직후 중계 관계자가 카메라만 끄고, 오디오는 그대로 둔 채 방송을 종료하면서 그의 욕설이 들렸다.

이어 관계자들은 "기사 계속 올라오네" "왜냐하면 애드립을 하니까""세 번째 이야기는 언제하냐 그러는데요?" "아 씨" "XX 새끼"라고 대화했고 이것이 그대로 방송됐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브라이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