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인천환경공단, 환경기초시설 안전사고 제로화 추진

아차사고 위험요인 104건 점검 및 개선으로 중대재해 예방 노력

가 -가 +

김두영
기사입력 2020-09-17

▲  응축기 개구부 덮개 개선



[뉴스브라이트=김두영] 인천환경공단이 지난 16일 104건의 아차사고 위험요인에 대해 개선실적 종합점검을 완료했다.
 
지난 2월 아차사고 위험요인 발굴을 시작으로 총 104건의 위험요인을 발굴하였으며, 이번 종합점검 결과 83건을 완료 조치했다.
 
주요 개선사항은 밀폐위험장소에 대한 경고문 부착, 현장 안전라인 구축, 계단 손잡이 보수, 사다리 등받이 설치, 추락방지 안전난간 설치 등 83건이며, 현재 추진중인 21건은 2021년까지 완료을 목표로 지속적인 사후관리를 통해 100% 개선조치를 달성할 예정이다.
 
이밖에도 각 사업소에 근무하는 직원들 본인이 업무를 수행하면서 위험하다고 판단되는 상황 및 시설에 대해 위험요인을 발굴하고 있으며, 자체 보수 또는 외주공사를 통해 위해요인을 개선하고 있다.
 
김상길 이사장은 “한 번의 큰 대형사고가 발생하면 그 전에 29번의 상당한 재해가 발생하고 또한 300건의 사소한 사고 위험증상이 발생한다는 하인리히법칙(Heinrich’s law)처럼, 조그만 부주의가 큰 사고를 만들기 때문에 사소한 위험상황이라도 무심코 지나쳐서는 안된다”면서 “안전사고 제로화를 위해 아차사고 위험요인 발굴 및 개선사항에 대해 사후관리를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라고 말했다.
 
아차사고란 근로자의 부주의나 현장설비 결함 등으로 사고가 일어날 수 있는 상황이 발생했으나, 직접적인 사고로 이어지지 않은 상황을 말하며, 이런 상황을 관리하지 않거나 방치하면 중대재해로 이어질 수 있기에 아차사고의 사전관리와 개선이 매우 중요하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브라이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