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인천도시역사관, 기획특별전 “조병창, 끝나지 않은 역사” 개최

8월 11일부터 11월 1일까지 전시-그곳은 끝나지 않은 이야기를 품고 있다

가 -가 +

김두영
기사입력 2020-08-10

기획특별전 조병창, 끝나지 않은 역사” 포스터



[뉴스브라이트=김두영] 인천도시역사관이 2020년도 기획특별전 “조병창, 끝나지 않은 역사” 전시를 개최한다.
 
인천육군조병창은 대륙의 전선으로 무기를 빠르게 공급하기 위해 1941년 5월 부평에 건설되었으며 일본 군국주의의 상징적인 시설이던 이 무기 공장은 일제가 패망하면서 문서가 소각되고, 이후에 미군기지가 들어서면서 많은 이야기가 묻혀 버렸다.
 
이번 전시를 통해 파편으로 남아있는 유물과 그곳에 동원되어 일했던 사람들의 기억을 바탕으로 3부로 나누어 인천육군조병창을 살펴볼 수 있다.
 
1부‘인천, 조병창이 들어서다’에서는 일본과 조선에 건설되었던 조병창의 건설을 다룬다. 2부‘부평으로’에서는 무기를 만들기 위해 중국과 한반도 각지에서 물자를 모으고, 모아둔 물자를 무기로 만들기 위해 사람들을 동원한 사실을 보여준다. 마지막 3부‘조병창에서’는 조병창에서 만든 군수품과 동원된 사람들의 생활모습을 유물과 구술영상을 통해 살펴볼 수 있다.
 
이희인 인천도시역사관장은“인천조병창은 일제의 전쟁무기를 생산하고 이를 위해 많은 조선인들이 강제 동원되었던 역사적 공간이었지만 생각보다 우리가 알고 있는 것은 많지 않다.”며“이번 전시가 조병창과 그 안에 있었던 사람들을 함께 생각해 볼 수 있는 기회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전시는 8월 11일부터 11월 1일까지 인천도시역사관 2층 기획전시실 아암홀에서 개최되며 전시와 관련한 문의는 전화로 문의하면 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브라이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