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시와 음악으로 만나는 인천개항장 근대음악살롱 공연, 1920년대 근대 인천 중구

7월 29일 문화가 있는 날 맞아 공연 영종역사관에서 열어 - 유튜브 채널 생중계

가 -가 +

김두영
기사입력 2020-07-28

▲  시와 음악으로 만나는 1920년대 근대 인천 중구



[뉴스브라이트=김두영] 인천 중구가 매월 마지막 수요일 문화가 있는 날을 맞아 오는 7월 29일 오후 5시 영종역사관에서 근대 시와 음악이 어우러진 특별한 공연을 선보인다.
 
이번 공연은 “문학과 함께하는 인천 근대 음악”을 주제로 전 인천문화재단 대표로 인천 지역의 원로 작가인 김윤식 시인의 해설과 함께 인천을 소재로 만들어진 문학 작품과 유행가를 접할 수 있도록 구성되었다.
 
1920년대 김소월, 정지용, 김동환, 박팔양, 오천원과 같은 근대 시인들이 인천을 소재로 쓴 시와 당시 활동한 인천 출신의 가수인 이화자, 작곡가인 김흥산의 음악을 통해서 근대 인천으로 시간 여행을 떠난 듯한 특별한 경험을 할 수 있다.
 
특히, 이번 공연은 장기화된 코로나19로 인한 피로감을 회복할 수 있도록 중구 지역내 문화소외계층을 초청하여 운영할 계획이다. 일반 관람은 “인천개항장 근대음악살롱” 공식 유튜브 채널 생중계를 통해서 누구나 실시간으로 시청할 수 있으며, 공연이 진행되는 동안에는 실시간 댓글을 통해 관객과 소통하면서 항미단길의 공방 및 장인들이 마련한 소정의 선물도 전달할 예정이다.
 
또한, 중구에서 활동하고 있는 시 낭송 동아리도 함께 참여하여 시민들이 일상에서 문화를 쉽게 접할 수 있도록 ‘문화가 있는 날’의 취지를 되새겨볼 수 있는 기회도 제공한다.
 
공연과 관련한 자세한 문의 및 안내는 주관단체인 인천중구문화원 또는 협력단체인 인천콘서트챔버를 통해서 안내받을 수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브라이트. All rights reserved.